전남자치일보

전세사기 피해 78%가 청년…광주시, 예방활동 강화

19∼21일 시청 ‘드림 만남의 날’ 행사장서…피해 상담·홍보물 배포

장재학 | 기사입력 2024/02/20 [01:10]

전세사기 피해 78%가 청년…광주시, 예방활동 강화

19∼21일 시청 ‘드림 만남의 날’ 행사장서…피해 상담·홍보물 배포
장재학 | 입력 : 2024/02/20 [01:10]

▲ 전세사기 피해예방 홍보부스


[전남자치일보/장재학 기자] 전세사기 피해가 청년층에 집중됨에 따라 광주시는 청년일자리사업 행사장에서 전세사기 피해예방 홍보활동을 벌였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19~21일 시청 시민홀에서 열리는 ‘드림 만남의 날’ 행사장에서 참여 청년들을 대상으로 전세사기 피해 상담과 피해예방 홍보활동을 펼쳤다.

 

광주시는 행사장에 홍보부스를 마련하고, 전세 계약 때 유의사항 등을 담은 홍보물을 제작‧배부했다. 또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보증료 지원사업을 안내하고, 전세사기 피해 상담과 함께 피해자 결정 신청서도 접수받고 있다.

 

정현윤 주택정책과장은 “전세사기 피해 결정자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지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임차인들의 소중한 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전세사기 피해예방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결정 신청서는 200여건 접수됐으며, 이 중 20‧30대 청년층이 78%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기행 포토] 진도군 의신면 쌍계사 부처님 오신 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