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자치일보

김원이 후보, 기자회견 개최

오늘(18) 전남도의회서 기자회견.. 윤석열 대통령 민생토론회 발언 관련 입장 밝혀

박귀월 | 기사입력 2024/03/18 [23:28]

김원이 후보, 기자회견 개최

오늘(18) 전남도의회서 기자회견.. 윤석열 대통령 민생토론회 발언 관련 입장 밝혀
박귀월 | 입력 : 2024/03/18 [23:28]

▲ 김원이 후보, 기자회견 개최 (사진=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후보 제공)

 

[전남자치일보/박귀월 기자]김원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후보는 오늘(18일) 오후, 전남도의회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목포의대 신설이 포함된 목포대·순천대 통합의대 신설에 동의하며 전라남도 의대 신설은 전남도민의 뜻에 따라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는 “전남권 의대 신설을 두고 목포와 순천 두 지역이 경쟁”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열 조짐도 있었지만 전남도민은 현명하게 해결하려 노력해왔다. 목포시민의 뜻을 받든 국회의원으로서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안이었지만 통합 노력에 동참했다. 순천지역 국회의원들도 마찬가지였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토론회에서 언급한 ‘조건부’ 의대 신설 추진과 관련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은 전남도에서 대학을 먼저 정하면 의대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발언했는데, 이러한 의대 신설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목포대·순천대 공동의대, 목포대·순천대 통합 등 신설 방안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목포의대 신설이 포함된 목포대·순천대 통합의대 신설, 두 대학의 통합안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거듭 호소한다. 전남권 의대 신설 문제는 대통령 개인 생각이 아닌 전남도민의 필요와 뜻에 따라 정해져야한다. 도민은 소통과 대화를 통해 합리적 해결책을 만들어가는 중이다. 도민의 뜻에 따라 의대 신설 문제를 다뤄야함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조건 없이 전남권 의대 신설을 추진해달라. 현재 진행 중인 의대정원 증원 숫자에 전남권 의대 신설 인원(TO)를 배정해달라. 그것이 윤석열 대통령의 전남권 의대 신설에 대한 의지로 받아들여질 것이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한편 김원이 후보는 제21대 국회에서 4년간 보건복지위원으로 활동하며 국회 본회의, 국정감사 등에서 전남권 의대 신설 목포의대 유치를 지속 주장해왔으며, 용산 대통령실 앞 1인 시위와 삭발식을 진행하는 등 현안 해결에 총력을 다해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기행 포토] 진도군 의신면 쌍계사 부처님 오신 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